류현진, 사이영상 아시아 최초 1위표…메이저리그 역사 새로 썼다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11.14 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사이영상 못 받았지만 아시아 최초 1위 득표

류현진(32·LA다저스)이 한 시즌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 수상에 실패했다. 그러나 아시아 출신 선수로서 최초로 1위 표를 받아 야구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류현진(32·LA 다저스)이 5월13일(한국시각) 워싱턴 내셔널스를 상대로 8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5승을 올렸다. 사진은 5월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는 모습. ⓒ 연합뉴스
류현진(32·LA 다저스) ⓒ 연합뉴스

류현진은 11월14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 표 1장, 2위 표 10장, 3위 표 8장, 4위 표 7장, 5위표 3장(88점)을 얻어 후보 3명 중 2위에 올랐다.

사이영상은 1위 표 29장, 2위 표 1장으로 207점을 기록한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에게 돌아갔다. 디그롬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사이영상을 받았지만, 류현진이 1위 표 한 장을 가져가면서 만장일치 수상엔 실패했다.

사이영상 투표는 미국야구기자협회(BWAA) 회원 30명의 투표로 정한다. 기자 한 명당 1위부터 5위까지 투수 5명을 뽑는데, 1위 표는 7점, 2위는 4점, 3위는 3점, 4위는 2점, 5위는 1점으로 계산해 합산 점수로 순위를 가린다.

아시아 투수로서 사이영상 1위 표를 받은 것은 류현진이 처음이다. 노모 히데오(일본), 왕젠민(대만), 마쓰자카 다이스케(일본), 다르빗슈 유(일본), 이와쿠마 하사시(일본) 등이 사이영상에 도전했지만 1위표를 받진 못했다.

‘코리안 몬스터’라고도 불리는 류현진은 올 시즌 팀 에이스로서 다저스의 7년 연속 리그 서부지구 우승에 앞장섰다. 류현진은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82⅔이닝을 소화하면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 탈삼진 163개, 피안타율 0.234의 뛰어난 성적을 올렸다. 특히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랐다.

또 류현진은 다저스의 정규리그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나섰고, 생애 처음으로 빅리그 올스타에 선정돼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의 영예를 누리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