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대로 간다” 이재용 구속 초강수 둔 특검…삼성 다음은?

결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그러나 미래전략실 소속의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 그리고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은 일단 영장청구가 보류됐다. 이 부회장에게...

[Today]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출발은 세월호?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전방위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집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찬 요즘인데 아마 독자 여러분은 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

김선택 교수 “헌법재판소 재판관은 정치인 아닌 판사 탄핵 기각될 수가 없다”

“탄핵재판은 길어지면 안 된다. 가능한 한 신속하게 진행돼야 한다.”국내 대표적 헌법학자인 김선택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과 관련해 “이미 ...

“특검 뇌물죄 입증, 朴 대통령 구속 사안”

정유년(丁酉年) 새해를 목전에 둔 2016년 12월29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자그마한 상자 하나가 배달됐다. ‘박영수 검사님께’라고 적힌 카드...

[Today] 특검 겨누는 삼성 다음 표적은 어디?…기업 수사 확대

국민일보 : [단독] 특검, CJ그룹 ‘K컬처밸리’ 특혜 의혹 본격 수사 삼성에 이어 CJ그룹도 특검의 수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CJ그룹이 추진하는 1조원대 한류테마파크 ‘K컬처밸...

[Today] “조작으로 안 몰면 다 죽어”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전방위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집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찬 요즘인데 아마 독자 여러분은 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증거는 최소 10월부터 지워졌다

어쩌면 지금까지 드러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빙산의 일각일 지도 모른다. 이 사건이 수면 위로 드러나기 전 많은 자료가 지워졌기 때문이다. 이 사건 증거인멸을 두 달 전부터 ...

[Today] “비박이 가소롭다”는 이정현의 몽니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전방위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집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찬 요즘인데 아마 독자 여러분은 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

현대증권 부실 해외법인에 어른거리는 ‘최순실 그림자’

현대증권은 2013년 3월 헤지펀드 자산운용사인 ‘Asia Quant Group’(싱가포르 법인)을 설립했다. 초기 설립 자금은 1억 달러(약 1140억원)로, 조세피난처인 케이만...

[Today] ‘탄핵’ 대통령 “피눈물” 흘리며 특검 준비중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전방위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집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찬 요즘인데 아마 독자 여러분은 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

[Today] ‘샤이 탄핵파’와 ‘샤이 박근혜’의 승부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전방위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집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찬 요즘인데 아마 독자 여러분은 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

‘대통령 제3자 뇌물죄’ 확신하고 덤벼드는 검찰

“검찰이 잔뜩 독이 올라 있는 느낌이다. 현재로선 향후 상황을 예측할 수 없는 분위기다.” 11월23일 삼성그룹의 심장부라 할 수 있는 미래전략실의 최지성 실장(부회장) 사무실이 ...

‘초유의 사정라인 공백’ 법무·민정 사표 낸 배경

침몰하는 난파선(難破船)에서 뛰어내린 걸까. 김수남 검찰총장 압박을 위한 고도의 술수(術數)일까. 대통령의 권력을 보좌하는 사정라인의 양대 축이 동시에 사표를 낸 사상 초유의 일이...

차은택의 포레카 사태 본질은 '헐값 매각'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씨가 자신의 인맥을 동원해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를 강탈하려 했다는 보도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관련 보도가 나간 후, 여론은 ‘차씨가 사적 이...

MB는 박근혜 뒤 ‘최순실’ 존재 알았다

“박근혜 후보가 집권하면 최태민씨 일족이 집권하는 것 아니냐.”최근 들어서야 신빙성이 확인된 이 말은 9년 전에 이미 나온 적이 있다. 진원지는 2007년 6월 한나라당 경선 당시...

[단독] “탱크병 출신이니 탱크도면 구해달라” 검찰의 공안 수사, 의문투성이 제보 논란

“탱크병 출신이니 탱크도면을 구해 달라.”군복무를 마친 지 수십 년 된 이에게 대뜸 이런 요청을 하는 북한 공작원이 있을까. 공안당국이 위와 같은 유형의 의문투성이 제보를 근거로 ...

“시인·교사의 탈을 쓰고 우리를 짓밟았다”

최근 문단 내 성폭력 논란으로 시끄럽다. 소설 《은교》로 유명한 작가 박범신, 시인 백상웅·배용제씨 등 문인들의 성추문이 연이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해 폭로되고 있다...

“고객 금융정보까지 이통3사 불법적으로 열람”

보험업계는 최근 전자청약 비율을 높이고 있다. 종이 계약서를 전자기기로 대체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손해가 아니다.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계...

김동민 일병 11년째 ‘530GP 사건’ 묵묵부답, 왜?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에는 국방부 조사본부 산하의 ‘국군교도소’가 있다. 지난 2014년 육군교도소에서 지금의 명칭으로 개칭됐다. 교도소장은 중령(헌병 병과) 계급의 육군 장교가 ...

막장 드라마 전락한 美 대선

“드디어 해냈다!” 지난 10월7일(현지 시각),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 편집국에서 기자들 사이에 터져나온 함성이다. 그 이유는 미국 대선판을 크게 뒤흔들, 공화당 대선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