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유정란 의원’이 되리라”

상임위원장과 상임위 배분 등 하반기 국회를 위한 원 구성을 마친 17대 국회는 이제 막 반환점을 돌았다. 그런데 벌써 18대 국회를 준비하느라 발걸음이 분주한 이들이 있다. 바로 ...

국회의원, 생산성 형편없다

2005년 국회의원들은 얼마나 성실히 일했을까? 은 국회의원들의 의원입법 대표 발의 건수와 상임위원회·본회의 출석률을 통해 2005년 국회의원들의 성실도를 살펴보았다. 입법권은 국...

종부세 앞에서 밥그릇 지키기?

‘8·31 부동산 대책’ 관련 후속 입법안 처리가 늦어지면서 한나라당이 '부자 정당'이라는 구설에 휘말리고 있다. 정부·여당안 통과를 주장하는 45개 시민·사회 단체들은 12월1일...

오락가락 시계추 중심은 잡았으나…

의원 입법 개정안이 나온 지 거의 6개월 만에, 정부안이 나온 지도 거의 5개월 만에 진통을 겪고 여당이 당론을 확정한 한 법률 개정안이 있다. 약칭 ‘금산법’으로 더 잘 알려진 ...

‘땅’ 위에 주저앉은 정치

정치권의 부동산 정책이 오락가락한다. 지난 6월9일 있었던 한나라당 김양수 의원의 대정부질문이 도화선이 되었다. 김의원은 이날 분양가 원가 공개, 분양권 전매 금지, 공공택지 공영...

‘ e -정치’ 10대 달인

은 ‘국회의원들이 홈페이지를 통해 네티즌들과 쌍방향 소통을 얼마나 잘 하는지’ 평가했다. 그 결과 고진화·유시민 의원이 1·2위를 차지했다. 국회의원 홈페이지는 ‘e-정치’의 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