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필패’ 악몽 다시 꾸는가

한나라당의 재·보선 불패 신화가 산산조각 났다. 경기 화성에서 국회의원 당선자를 내기는 했으나 징조는 불길하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 홍업씨가 당선된 전남 신안-무안은 그 특성...

"내려라" "안 된다" 대부업 '금리 전쟁'

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금융 대부업체들의 금리 인하 문제를 높고 정부·국회와 업계가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금리(66%)가 너무 높으니 내려야 한다는 쪽과 내리는 것은 말도 안 되...

대부업계 "나 지금 떨고 있니"

서민들에게 돈을 빌려주며 영업하는 금융 대부업체 사람들이 바짝 긴장해 있는 모습이다.대출 이자율이 너무 높다는 따가운 시선에다 최고 이자율까지 내려갈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어느 줄이 사는 줄이고, 어느 줄이 죽는 줄이냐?

열린우리당이 ‘분당 홍역’을 앓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당을 사수하느냐? 아니면 신당 창당에 동참하느냐를 놓고 소속 의원들이 갈팡질팡하고 있다. 어느 줄에 서느냐에 따라 다...

과잉 접대· 중복 질문 막말 여전한 ‘20일’

“정치인들에게는 김빠진 국감이었고 기자들에겐 싱거운 국감이었지만 공무원들에게는 무난한 국감이었다.” 이번 국정감사에 대한 한 국회의원 보좌관의 평이다. 국감 직전에 벌어진 북한 핵...

“보수적인 의원 참여에 충격”

미래모임 후보 선거인단은 총 1백14명이었다. 현역 의원이 57인이었고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이 57인이었다. 원희룡 의원은 참여자를 세 분류로 나누어서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