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황금 바다를 점령하라”

8월 초 러시아가 카스피 해에서 대규모 군사 작전을 단행했다. 이번 군사 작전의 목적은 무엇일까? 러시아는 카스피 해에서 암약하는 테러 집단을 소탕하기 위한 작전이라고 주장했다. ...

부시, 180개국 군대 훈련시킨다

역대 미국 행정부가 냉전 시절 전세계에서 ‘친미 정권’ 구축을 위한 중요한 정책 도구로 활용해온 해외 군사 훈련이 테러와의 전쟁 이후 전성기를 맞고 있다. 최근 자료에 따르면 미국...

신학기에 찾아온 ‘첼로 모범생’ 요요마

클래식 아티스트 가운데 한국 대중에게 비교적 친숙한 첼리스트 요요마가 오랜만에 한국을 찾는다. 1997년 서울에서 리사이틀을 한 이후 5년 만의 내한이다. 3월6일 서울 예술의전당...

폐허에 만발하는 ‘악의 꽃’

미국의 대 테러 전쟁 목표 중 하나는 마약 근절이었다. 전세계에서 마약 문제로 가장 골머리를 앓고 있는 나라가 미국이다. 세계 마약 사업의 본거지인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정권이 ...

확전 벼르는 미국 "너희들 떨고 있니?"

워싱턴이 확전 시나리오를 짰다. 아프가니스탄 전선에서 약진한 전세를 몰아 새로운 전선으로 이동하려는 것이다. 미군 특전사는 필리핀으로 출발했고, 공군은 소말리아 정찰 비행에 착수했...

'탈레반 이후' 노리는 12인의 야심가

탈레반 정권 붕괴가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춘추전국시대를 능가하는 권력 투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강대국과 주변 후원국을 등에 업은 일곱 세력이 치열하게 각축하고 있다. 과연 누가...

레이건이 '무자히딘' 쑥쑥 키웠다

미국 중앙정보국과 아프가니스탄 전쟁과의 본격적인 인연은 1984년으로 거슬러올라간다. 그 해 10월 윌리엄 케이시 중앙정보국장은 비밀리에 파키스탄으로 날아가 아프가니스탄 내 반소련...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권 이후' 시나리오

미국의 반 테러 전쟁은 아프가니스탄 북부동맹이 수도 카불에 입성하고, '탈레반 이후' 논쟁이 과열하면서 중대 국면에 돌입했다. 이른바 누가 새 정권 창출에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냐를...

미국 "한국 특전사 1개 여단 파병하라" 물밑 압력

미국은 한국이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1개 여단 규모 특전사 병력을 파병해 달라고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실은 〈시사저널〉 취재진이 주한미군 관계자와 한국에서 ...

"젊은 피로 천지개벽"…북한에 몰아친 '인사태풍'

김봉익. 1932년 평양 출생. 69세. 1990년대 중반 대북 사업을 한 사람 중 그를 모르면 '간첩'이다. 그가 총사장으로 있던 삼천리총회사는 대북 사업자들이 거쳐야 할 관문이...

'국제 도망자' 김우중, 제 발로 돌아올까

최근 증권가에 이상한 소문이 나돌았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국내에 들어와 김대중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아무개 수석 비서관을 만났다는 것이다. 김씨가 귀국을 앞두고 현정권과 ...

러시아 "중앙아시아가 수상해"

테러와의 전쟁과 함께 체첸 진압 명분도 얻고 실익을 많이 챙길 것으로 기대했던 크렘린이 요즘 냉가슴을 앓고 있다. 옛 형제국 독립국가연합(CIS) 국가들이 미국을 등에 업고 크렘린...

미국 노려보며 피 끓는 발칸 반도

미국과 영국의 최신예 무기에 소총을 들고 맞선 빈 라덴. 그는 보복 테러가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알 카에다'가 성전에 참여하자고 목소리를 높이자 아랍권을 포함한 전세계 이슬...

한국, 아프간 전쟁 '거액 분담금' 비상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을 상대로 벌이고 있는 테러 보복 전쟁은 한국에도 발등의 불이다. 막대한 전쟁 수행 분담금 때문이다. 미국은 벌써부터 길고 지루한 전쟁이 될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

워싱턴이 재주 넘자 러시아가 한몫 챙긴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미국에 협조하는 대가로 체첸 진압 작전 묵인·러시아의 나토 가입 협조·부채 탕감 등을 요구하고 있다. 테러 전쟁을 선포하고 무한 질주를 구가하던 워싱턴은 중앙...

전운 감도는 아프간 국경 현지 취재

미국과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권 사이에 전운이 감도는 가운데 〈시사저널〉은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 집중〉팀과 공동으로 김진화 편집위원을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 국경 지대에 ...

무한 질주 노리는 미국의 '무한 정의' 작전

크렘린이 워싱턴의 동향에 주목하며 재빠르게 정치·외교·군사 행보에 돌입했다. 미국이 테러 응징을 명분으로 국제 정치의 틀을 새로 짜려 한다고 간파한 것이다. 워싱턴은 오사마 빈 라...

중국·러시아 '항미 스크럼' 짰다

중앙아시아 4국와 함께 '상하이 협력 조직' 결성…'미국 MD 저지'등 의기투합 미국과 힘겨운 외교전을 치르면서 '동지'가 필요함을 절감한 중국이 자기 세력 규합에 나섰다. 중국 ...

암 치료제 소문난 상황버섯 '응급상황

품종 놓고 진위 논쟁 가열…유사품도 고가에 매매 상황이라는 이름은 중국에서 전래했다. 뽕나무(桑)에 붙어 자라는 누런(黃) 버섯이라는 뜻으로, 상신(桑臣)·상이(桑耳)·호고안(胡孤...

한의학, 세계화 '경락' 뚫기 한창

사단법인 대한한방해외의료봉사단(단장 권용주)이 보건복지부의 후원을 받아 11월4일부터 4일간 스리랑카 콜롬보와 감파하에서 무료 진료 활동을 벌였다. 봉사단 소속 한의사 13명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