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채권단 최후통첩...노조 ‘끝장 회의’ 돌입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채권단이 경영정상화 조건으로 요구한 ‘임금동결 및 쟁의활동 금지’를 놓고 끝장 회의에 들어갔다.일부 언론에서 채권단 요구를 노조가 모두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

[예산인사이드] 금융위·기재부, 대우조선해양 주식 매각대금 현실과 다른 과다 계상 논란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가 내년 예산 계획안에 대우조선해양 주식 매각대금을 과도하게 잡아 재정수지를 왜곡시킬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국회예산정책처에 따르면 금융위와 기재부는 공...

대우조선해양 ‘4조원 지원’ 물 건너 가나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당국과 채권단이 회사 경영 정상화를 위해 내건 조건에 반대함에 따라 자금 지원이 당분간 어려워질 전망이다. 당국과 채권단도 물러서지 않을 태세이기 때문이다.23...

금감원, 채권은행에 “기업 신용평가 제대로 해라”

금융감독원(원장 진웅섭)이 채권은행에 기업 신용평가를 제대로 할 것을 주문했다. 금감원은 채권은행의 기업 신용평가에 대해 별도 현장점검도 펼칠 계획이다.23일 은행권에 따르면 금감...

한국 조선산업, 여전히 세계 시장서 절대 우위 과시

국내 조선산업이 여전히 세계 시장에서 절대 우위를 과시하고 있다. 국내 5개 대형 조선사가 최악의 적자에 시달리면서 선박 수주잔량 기준으로 전 세계 1~5위를 독식했다.국내 대형 ...

정부·채권단 대우조선해양 지원 보류..“자구계획 강도 높여라”

정부와 채권단이 대우조선해양 지원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4조원에 이르는 혈세가 투입되는 만큼 회사가 더 강력한 자구안을 내놔야 한다며 압박에 나섰다.22일 금융당국과 채권단 등에 ...

정부·채권단 대우조선해양 지원 보류..“자구계획 강도 높여라”

정부와 채권단이 대우조선해양 지원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4조원에 이르는 혈세가 투입되는 만큼 회사가 더 강력한 자구안을 내놔야 한다며 압박에 나섰다.22일 금융당국과 채권단 등에 ...

[윤길주의 黙黙不答] 은행 셔터와 금융개혁

“지구상에 오후 4시면 문을 닫는 금융회사가 (한국 말고) 어디에 있나.”최경환 경제부총리가 지난 10일(현지 시각) 페루 리마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

대우조선 ‘암울’, 현대重·삼성重 ‘기대반 우려반’

국내 조선사 3분기 실적 발표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선 빅3’의 실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업계는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3분기에도 최대 1조원 이상 적자를 낼 것으로 보...

현대중공업 노조, “FIFA 투쟁 계획 백지화”

현대중공업 노조가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을 겨냥한 FIFA 투쟁단 파견 계획을 백지화했다. 노조는 앞서 정 이사장이 FIFA윤리위원회로부터 자격정지 6년을 선고받으며 FIF...

회사채 스프레드 4년來 최고치

국고채와 회사채간 금리 차이인 회사채 신용 스프레드가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7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집계된 회사채 A0 등급 3년물의 신용스프레드는 109.5bp를 기록했다....

진웅섭 금감원장 “대우조선 실사 부실하면 직접 조사”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대우조선해양 실사 결과가 부실할 경우 금감원이 직접 조사에 나설 뜻을 비쳤다.7일 진웅섭 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 의혹과...

[심층 분석] ‘조선 빅3’ 암울한 3가지 이유

세계를 호령하던 한국 조선 산업이 어닝쇼크에 빠진 지 100일이 지났다. 조선사들은 앞다퉈 조직을 뜯어 고쳤고 많은 간부가 옷을 벗었다. 현대중공업을 제외한 두 회사의 노사 임금 ...

울산‧서울‧인천, 창조경제혁신 밑그림 나왔다

울산‧서울‧인천 등 창조경제혁신센터 3곳의 운영방안이 확정됐다.정부는 5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최된 ‘제7차 창조경제혁신센터 운영위원회’에서 울산‧서울‧인천 등 3개 혁신센터...

임종룡 “우리은행 지분 중동 매각, 수의계약도 염두”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우리은행 매각과 관련해 중동펀드와 수의계약을 맺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1일 임종룡 위원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경쟁입찰이 원칙이지만 과점주주 방식으로 바뀜에 따라...

100대 기업 임원 1명당 직원 수는 107명

국내 100대 기업 임원 1명 당 직원은 107명으로 2011년과 비교해 2명 가량 늘었다.기업분석 전문업체 한국CXO연구소(오일선 소장)가 1일 공개한 ‘국내 100대 기업 20...

대기업집단 소속 계열사가 지난달 전달보다 4곳 늘었다

30일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2015년 9월 중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등의 소속회사 변동현황'을 보면 대기업집단 61곳 소속 계열사는 1678개로 나타났다. 한달전보다 4개사가...

대우조선해양 4개월만에 임금협상 타결...현대중공업만 남았다

대우조선해양이 4개월에 걸친 줄다리기 끝에 임금협상을 마무리지었다. ‘조선 빅3’ 중 삼성중공업에 이어 대우조선이 추석 전 타협에 성공하며 현대중공업만이 나홀로 파업을 이어가게 됐...

8월 회사채·주식 발행 감소

지난달 회사채와 주식 발행 등 직접 금융을 통한 기업 자금 조달이 크게 줄었다.금융감독원은 8월 중 기업 직접금융 조달액은 8조5819억원으로 전월의 14조1649억원보다 39.4...

與野, 대우조선 분식회계 의혹 추궁…산은 책임론도

21일 국정감사에서는 대우조선해양의 부실회계 의혹이 도마에 올랐다. 비난의 화살은 최대 주주이자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으로 향했다.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우선 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