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연이은 악재…1조2000억원 날아가나

대우조선해양에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 세계 1위 해운선사 머스크가 경영난을 이유로 대우조선해양에 추가 발주 예정이었던 컨테이너선 6척 건조 계획을 취소했다. 대우조선은 옵션계약 사...

[심층분석]“대우조선 부실, 금융위·산은 책임 물어야”

대우조선해양 부실과 4조2000억원 자금 지원과 관련해 감독기관인 금융위원회와 대주주인 산업은행도 관리 책임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4일 시민단체와 경제전문가들은 대우조선해양 부실...

시가총액 100대 기업, 10년 새 41% ‘물갈이’

최근 10년 간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41%가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10년 동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 10월3...

대우조선해양, 3조2000억 단기차입 결정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자금지원을 받게 된 대우조선해양이 차입 한도를 높였다. 이로써 채권단은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신규대출 규모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4일 대우조선해양은 이...

10년새 100대 기업 41% 교체...내수 강세·수출 약세

최근 10년 동안 국내 증시에 상장된 시가총액 100대 기업 중 41개사가 바뀐 것으로 조사됐다. 내수 관련 업종이 신규 진입했고, 수출 주력 업종이 순위밖으로 밀리는 현상이 두드...

산은·금융위 "SK에 대우조선해양 인수 제안한 적 없어"

산업은행과 금융위원회는 SK그룹에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제안한 적이 없다고 3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SK인수설도 부인했다.산업은행 기업구조조정실 관계자는 "산업은행이 S...

SK,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설 '부인'

SK가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설을 부인했다.3일 ㈜SK는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설에 대한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에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설은 사실 무근"이라고 공시했다.SK는...

대우조선, “팔 수 있는 건 다 판다”...1조8500억원 규모 자구책

대우조선해양이 임금, 인력, 자산에 걸친 대규모 긴축 경영에 착수한다. 금융 당국과 채권단이 4조2000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하며 여론이 악화되자 자구책을 앞당겨 내놓은 것으로 ...

가라앉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악몽 남일 아냐”

‘조선 빅3’에겐 악몽 같은 10월이다. 세계 조선업을 호령하던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모두 조 단위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대한민국 조선 역사상 대형 3사가 동시에 ...

대우조선해양에 혈세 4조2000억원 투입한다

KDB산업은행(회장 홍기택)과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이 결국 대우조선해양에 4조원이 넘는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29일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대주주인 산은과 최대채권은행인 ...

대우조선 실적 악화는 해외 부실 자회사·금융 당국 관리소홀 탓

대우조선해양 3분기 실적은 시장 예고대로였다. 대우조선해양 3분기 실적은 ▲매출액 3조1554억원 ▲영업손실 1조2171억원 ▲당기순손실 1조364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대우조선 3분기 실적 반전 없었다...매출 3조1554억원, 영업손실 1조2171억원

대우조선해양의 3분기 실적에 반전은 없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시장의 예고대로 2, 3분기 연속으로 조 단위의 손실을 내며, 9월까지 쌓인 손실 규모만 4조원에 육박하게 됐다. 대우조...

산은 이사회, 4.3조원 규모 대우조선 지원안 29일 발표

산업은행은 오는 29일 오전 여의도 본점에서 이사회를 열어 대우조선 정상화 지원 방안을 결의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선의 주채권은행이자 대주주다.산업은행 관...

대우조선 노조 “쟁의활동 금지? 구조조정 시 참지 않을 것”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26일 채권단의 임금동결 및 파업포기 요구를 수용한 가운데, 대우노선 노조 내 분위기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시한 노조위원장 등 집행부가...

조선업 3분기실적, 쇼크·서프라이즈 교차

조선업계 실적을 두고 또 다시 증권업계가 혼란에 빠졌다. 현대중공업의 손실 폭은 전망치를 뛰어넘었고 삼성중공업은 깜짝 이익을 발표했다.26일 현대중공업은 지난 3분기 연결기준 영업...

대우조선 채권단 최후통첩...노조 ‘끝장 회의’ 돌입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채권단이 경영정상화 조건으로 요구한 ‘임금동결 및 쟁의활동 금지’를 놓고 끝장 회의에 들어갔다.일부 언론에서 채권단 요구를 노조가 모두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

[예산인사이드] 금융위·기재부, 대우조선해양 주식 매각대금 현실과 다른 과다 계상 논란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가 내년 예산 계획안에 대우조선해양 주식 매각대금을 과도하게 잡아 재정수지를 왜곡시킬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국회예산정책처에 따르면 금융위와 기재부는 공...

대우조선해양 ‘4조원 지원’ 물 건너 가나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당국과 채권단이 회사 경영 정상화를 위해 내건 조건에 반대함에 따라 자금 지원이 당분간 어려워질 전망이다. 당국과 채권단도 물러서지 않을 태세이기 때문이다.23...

금감원, 채권은행에 “기업 신용평가 제대로 해라”

금융감독원(원장 진웅섭)이 채권은행에 기업 신용평가를 제대로 할 것을 주문했다. 금감원은 채권은행의 기업 신용평가에 대해 별도 현장점검도 펼칠 계획이다.23일 은행권에 따르면 금감...

한국 조선산업, 여전히 세계 시장서 절대 우위 과시

국내 조선산업이 여전히 세계 시장에서 절대 우위를 과시하고 있다. 국내 5개 대형 조선사가 최악의 적자에 시달리면서 선박 수주잔량 기준으로 전 세계 1~5위를 독식했다.국내 대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