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사 단기 실적은 우수…정제마진 모니터링 필요"

NICE신용평가가 국내 정유회사의 단기 사업실적이 우수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유가변동성 확대에 따른 정제마진 변동 가능성은 점검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23일...

대기업 총수일가 '등기이사 비율' 감소..."책임경영 미흡"

주요 그룹 총수일가 등기임원 등재 비율이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다.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기업들만 소폭 증가했다. 특히 지주회사 이사 등재 비율이 높았다. 23일 공정거...

카카오 1억7400만원 한일 평균급여 1위…근속연수는 혼다

한국과 일본의 시가총액 100대 기업 가운데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카카오로 1억7천400만원에 달했다. 근속연수는 혼다가 23.5년으로 가장 길었다.카카오 연봉은 일본 1위 키...

[개장시황] 코스피, 중국발 악재에 딛고 반등…2000선 회복

[개장시황] 코스피, 중국발 악재에 딛고 반등…2000선 회복외인 매수 전환, 지수 회복 이끌어코스피가 중국발 악재를 딛고 하루 만에 반등했다. 지수 낙폭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

산업부, ‘2015 소재부품산업주간’ 개최

23일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최대 규모의 소재부품산업 행사인 ‘2015 소재부품산업주간’이 24일부터 사흘간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열린다고 밝혔다.이번 행사는 ‘소...

현대중공업 “전 계열사 긴축경영체제 돌입”..사장단 급여 전액 반납

현대중공업과 현대중공업 전 계열사가 위기극복을 위해 긴축경영체제에 돌입한다.현대중공업은 21일 긴급 사장단회의, 23일 임원회의를 잇따라 개최하고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을 위원장으...

“‘친박 벨트’ 막아라!” 야권발 ‘동남풍’ 불까

“계속 져도 선거 때만 되면 이번에는 좀 이기겠지 하는 생각이 듭니더. 기대하고 실망하고 반복하다 보니 지금이네예.” 10년 넘도록 부산 지역에서 야당에 몸담고 있는 인사는 이렇게...

30그룹 올해 투자 57조원...전년비 26% 큰 폭 증가

국내 30대 그룹의 올해 투자규모는 57조362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6.8%(12조1166억원)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30대그룹 중 16개사가 투자를 늘렸고, 13개사는 투자...

500기업 1~3분기 매출 감소, 영업익 급증...긴축 경영 효과

국내 500대 기업 올 1~3분기 매출은 0.6%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은 20%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기업들 고강도 비용절감 경영 ...

현대중공업 노조원들 “언제까지 흑백으로 갈려 싸워야 하나?”..勞勞갈등에 한숨

“같은 직장에서 정년까지 같이 지내야 되는데 내분이 너무 지나치다”임금인상을 두고 사측과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현대중공업 노조가 내부 갈등에 휘말렸다. 임금협상이 틀어진 상태에서 ...

현대중공업 “정병모 현 노조위원장과 더 이상 협상 없다”

현대중공업이 정병모 노조위원장과의 협상 완전결렬을 선언했다. 현대중공업 사측은 “정 위원장 체제에서 더 이상 협상할 수 없다”며 백형록 당선인과 12월 초 협상을 재개하겠다고 선언...

정의선 부회장 승계 본격화되나...현대차 지분율 1.76%로 ‘껑충’

현대자동차는 정의선 부회장이 보통주 184만6150주(지분율 0.65%)를 현대삼호중공업으로부터 시간외매매로 취득했다고 12일 공시했다.앞서 정 부회장은 9월 현대중공업이 보유한 ...

현대중공업, 사우디 아람코와 전략적 협력 MOU 체결

현대중공업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와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었다.현대중공업은 11일 사우디 현지에서 정기선 기획실 총괄부문장, 김정환 조선사업 대표, 박철호 플랜트사...

30대그룹 총수일가 주식담보 8조원...1년새 30% 급증

30대 그룹 총수 일가가 금융권 등에 담보로 제공한 주식이 최근 1년간 30%나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11일 30대 그룹 총수 일가의 상장사...

현대중공업 노사 ‘30일 끝장 협상’ 재개

현대중공업 노사가 중단된 올해 임금협상을 재개한다.정병모 노조위원장이 30일 내 타결을 목표로 내걸고 협상의지를 과시하고 있지만 기본급을 두고 노사 양측 입장차가 확연해 협상 난항...

[심층분석]“대우조선 부실, 금융위·산은 책임 물어야”

대우조선해양 부실과 4조2000억원 자금 지원과 관련해 감독기관인 금융위원회와 대주주인 산업은행도 관리 책임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4일 시민단체와 경제전문가들은 대우조선해양 부실...

삼성·SK·현대차, 청년 5300명 직업훈련 실시

삼성·SK·현대자동차 그룹이 청년 5300명을 뽑아 직업훈련과 인턴 프로그램 운영을 실시한다. 이는 고용디딤돌 프로그램의 일환이다.고용디딤돌은 대기업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유망직종을...

현대중공업, “실적 악화 책임 묻겠다”...사장단 인사 단행

3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한 현대중공업이 사장단 교체를 단행했다. 해양플랜트 부문 손실로 인한 매출하락 책임을 임원진에게 물어 내부 분위기를 쇄신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3일 현대중공...

롯데그룹, ‘신동주’의 SDJ코퍼 계열사로 편입…"신격호 관련자 회사 이유"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한국에 세운 SDJ코퍼레이션이 롯데 계열사로 편입됐다. SDJ코퍼레이션은 신 전 부회장이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과 관련해 한국 내 활동을 지원하기...

지주회사 총수 지분율 늘고 친족 지분율은 줄어

대기업 소속 지주회사의 총수일가 지분율이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총수 1인의 지분율은 늘었다. 지주회사체제로 전환한 대기업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5곳이다.공정...